정윤호닷컴 Archive

BLOG main image

내 기억 속 어머니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햇볕이 내려쬐는 창가에 앉아 "무려" 세계문학전집 (보통은 클래시컬한 고급 인테리어로 사용되지요 ㅎ) 을 읽고 계시던 모습입니다. 그게 너무나 보기가 좋았나봅니다.

덕분에 어릴 때부터 돈이 생기는 족족 책 사기에 바빴습니다. 뭐 그런 이유로 동생의 새우깡 심부름을 하고 다녔으니까요. (겨울에는 귤 심부름을 했습니다.)

고등학교까지 할아버지와 같이 살았는데, 제가 화장실에 (시골이라 화장실이 별관? 으로 지어져있었습니다.) 서서 소변을 보면서도 책을 들고 있었나 봅니다. 그 광경을 목격한 할아버지 친구분들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한 통에 할아버지의 주요 칭찬 레파토리가 되었습니다. ("윤호는 화장실에서 오줌 싸면서도 책을 들고 있는 아이다" 허허. 민망하군요)

뭐 여기까지는 책가 책을 좋아하니, 릴레이에 참여할 자격이 있다는 더러운 변명을 하는 겁니다. ;;;

릴레이 시작!

릴레이의 규칙입니다.

1. 독서란 [ ]다. 의 네모를 채우고 간단한 의견을 써주세요.
2. 앞선 릴레이 주자의 이름들을 순서대로 써주시고
3. 릴레이 받을 두 명을 지정해 주세요.
4. 이 릴레이는 6월 20일까지만 지속됩니다.

기타 세칙은 릴레이의 오상 참조


1. 독서는 [내 세계의 확장] 이다

동생들에게 책 읽으라는 잔소리를 많이 하는 편입니다. 그 때마다 하는 얘기는 "무슨 책이든지 읽어라. 그 책이 만화책이든, 무협지든 그 책을 읽은 사람과 읽지 않은 사람이 경험한 세계는 너무나 다르다. 책 한권은 그 두께를 훨씬 넘어서는 세계를 담고 있다"는 먹히지 않는 잔소리를 하고 있습니다.


2. 저는 꼬날님에게서 릴레이 바톤을 받았습니다. 꼬날님이 잘 정리해주셔서 엎어왔습니다.
이 릴레이는 Inuit 님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이후 buckshot님 > 고무풍선기린님 > 류한석님 > mahabaya님 > 어찌할가님 > 벼리지기님 > 바람의 노래님 > 모노피스님 > 꼬미님으로 이어졌습니다. 저는 김형규님으로부터 릴레이 바톤을 받았습니다.

3. 만만한 ;;; BKlove님과 슈테른님에게 바톤을 넘깁니다.


4.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이실테니 저희가 준비하고 있는 따끈따끈한 서비스를 살짝 보여드리겠습니다. 하하 ;;

트위터 twitter 에서 깜놀해서 favorite 해놓은 tweet 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저스토리랩에서 관련된 서비스를 준비 중입니다.

지식인의 서재? NO! 우리들의 서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ING SOON



이 블로그는 더 이상 업데이트되지 않습니다.
새로운 블로그 주소는 http://blog.jungyunho.com입니다.

이전 포스트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 194       다음 포스트



정윤호’s Blog is powered by textcube.org
textcube skin by Yuno Jung